▒ 햇살가득봄뜰 어린이집 ▒
이전곡정지재생다음곡
 
 


     늘, 언제나, 변함없이 사랑으로 가득한 교사이고 싶습니다.
     우리 아이들이 먼 훗날 꽃을 바라보는 어린이보다는
     꽃을 피게 하는 어린이로 자라길 소망합니다



     나 어릴적 뒹굴던 엄마품으로
     자리매김 될 수 있도록
     언제나 아이들의 눈높이와 함께하는
     봄뜰지기가 되어 우리 아이들의 소중한 꿈을 담겠습니다~



     아이들은 그 작은 눈으로
     큰 눈을 가진 어른들보다 더 많은 것을 봅니다.
     아이들의 작은 눈속에 담긴 커다란 세계를 함께 펼쳐가는
     교사가 되고싶습니다
     아이들이 어떤 모습으로 나타나도 언제나 활짝 열려 반기는
     '어머니'처럼 아름다운 '문'이 되고 싶습니다.



     천사들의 웃음을 봅니다
     아이들의 웃음을 닮고 싶습니다
     교실가득 우리 아이들의 웃음소리가 울립니다
     교사로서 엄마의 마음으로
     행복한 그 웃음을 안아줍니다



     천사의 눈을 가진 봄뜰의 아이들과
     함께하는 이 시간이 행복합니다.
     저마다의 아이들이 가진 행복한 꿈을
     함께 나눌수 있어 더욱 행복합니다.
     그 꿈을 소중히 키워주는 가슴 따뜻한 선생님이고 싶습니다



     오늘도 한 아이가 넘어져 울었습니다
     모든 아이들의 기저귀를 갈아주었고
     2명의 아이에게 시간 맞추어 약을 챙기고
     한명 한명 점심과 간식을 먹였습니다.
     전쟁같은 하루하루가 그래도 행복한 난
     어쩔 수 없는 천상 어린이집 선생님인가봅니다



     아이들의 작은 손짓 하나, 맑은 눈빛, 커다란 웃음에
     날마다 경이로움을 느낍니다
     하루하루 이 아이들과의 시간이 행복하답니다



     아이들에게 제일 중요한 것은 안전이겠지요
     즐겁고 쾌적한 차량으로 등하원 할 수 있도록
     아이들의 안전에 철저히 신경을 쓰겠습니다



     봄뜰의 기본적인 식자재는 생협연대에서
     가장 신선하고 안전한 것을 이용한다는 거 다들 아시죠?
     봄뜰 아이들 모두에게 엄마의 마음으로
     정성과 맛을 담은 먹거리를 책임지겠습니다
     우리 아이들 식사와 간식은 절대 믿을 수 있답니다~



     작지만,
     어느 궁궐같은 원보다 더 알차고 더 올바른 원을 만들고자합니다.
     우리 봄뜰 아이들의 꿈과 웃음을 위해,
     더 나아가 보다 바로 서는 보육환경을 위해
     저희 봄뜰이 시작합니다~